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서로의 체온으로

2010.08.03 21:40

한 남자가 네팔의 눈덮인 산길을 걷고 있었습니다.

살을 에는 추위에 눈보라까지 심하게 몰아쳐 눈을 뜨기조차 힘든 상황이었습니다.

아무리 걸어도 인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.

그때 멀리서 여행자 한 사람이 다가왔고 둘은 자연스럽게 동행이 됐습니다. 동행이 생겨 든든하긴 했지만 말 한 마디 하는 에너지라도 아끼려고 묵묵히 걸어 가는데 눈길에 웬 노인이 쓰러져 있었습니다.

그대로 두면 눈에 묻히고 추위에 얼어죽을 게 분명했습니다.

"이 사람을 데리고 갑시다. 이봐요, 조금만 도와줘요."

하지만 동행자는 이런 악천후엔 내 몸 추스리기도 힘겹다며 화를 내고는 혼자서 가 버렸습니다. 그는 하는 수 없이 노인을 업고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.

얼마나 지났을까. 그의 몸은 땀벅벅이 되었고 더운 기운에 노인의 얼었던 몸까지 녹아 차츰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.

두 사람은 서로의 체온을 난로 삼아 춥지 않게 길을 갈 수 있었습니다.

얼마쯤 가자, 멀리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.

남자의 입에서는 안도의 탄성이 터져나왔습니다.

"으아, 살았다. 다 왔습니다 할아버지."

그런데 두 사람이 도착한 마을 입구에 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었습니다.

'무슨 일일까?'

그는 인파를 헤치고 들여다 보았습니다.

사람들이 에워싼 눈길 모퉁이엔 한 남자가 꽁꽁 언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. 시신을 자세히 들여다 본 그는 깜짝 놀랐습니다.

마을을 코앞에 두고 눈밭에 쓰러져 죽어간 남자는 바로 자기 혼자 살겠다고 앞서가던 그 동행자였기 때문입니다.


'TV동화 행복한 세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진정한 후원자  (0) 2010.08.04
서로의 체온으로  (0) 2010.08.03
나비의 용기  (0) 2010.08.02
돌려받은 5천 원  (0) 2010.08.01
희미하게 찍힌 사진  (0) 2010.07.31
벽돌 한 장  (2) 2010.07.30